** 동영상은 유머게시판에서 볼 수 있습니다. (편집이 전혀 안돼서 좀 찾아보셔야 합니다.)


앵커: 요즘 어디를 가나 짜증나는 일 뿐이다라고 말씀하시는 분들 많으시죠.

여러분은 짜증나고 분통이 터질 때 화를 어떻게 다스리십니까?



● 김성자 : "서민이 사는 게 짜증나지 어디를 가던 다 짜증나는 일이야."

● 김현태 : "기름값이 요즘 너무 비싸서 화가 납니다."

● 정재묵 : "정치하는 분들 있죠 짜증나게 말 할 때 그럴 때 짜증이 많이 납니다."

● 권도갑 : "화 나는 원인이 자기 내면에 있는 줄 모르고 상대를 탓하게 되니까 서로가 뒤죽박죽이 되는 겁니다."

30살에 출가해 원불교 교무를 맡고 있는 권도갑씨.

남모르는 자신의 아픔을 통해 마음공부의 원리를 일러주었습니다.

● 권도갑 : "아버지를 미워하고 살았습니다. 그 삶이 싫어 아버지를 떠나는 것이 출가 과정이 되었죠.

출가를 하고 나서 아버지의 사랑이 보이더라구요. 찾아갔는데 아버님의 눈빛이 달라져 있는 겁니다.

나중에 알고 보니까 제가 변한겁니다."

가족간의 불화의 원인도 사실은 내 안에서 만들어진 것이라고 합니다.

● 아유자 : "남편이 귀가를 늦게 한다던가"

● 권도갑 : "남편이 늦게 들어와서 화가 났는데 여보 나 지금 교통사고가 났어 이런 얘기를 듣는다면 화가 탁 없어지잖아요."

● 권도갑 : "더 심하게는 아이 때문에 내가 미치겠네 이렇게 얘기하는 분들도 많습니다.

그런데 그것은 아이 때문이 아니고 엄마가 가지고 있는 기대와 바람과 욕심 때문이란 걸 자각하게 되면 아이한테서 해방되죠."

● 장유리 : "열심히 공부했는데 시험성적 안나올 때."

● 권도갑 : "반드시 내가 노력한 만큼 결과가 나와야 한다는 신념을 가질 때 그것이 깨어질 때 화가 날 수 밖에 없는 거죠."

직장인치고 스트레스 받지 않는 사람 있을까요?

● 김아랑 : "윗사람들이 사람들 많은 곳에서 나의 단점을 부각시키면서 지적을 할 때"

● 권도갑 : "내 자신이 열심히 살고 성실하고 본분을 잘 지키고 살면 누군가의 평가에 그렇게 움직이지 않게 되죠..."

대통령 선거를 5개월 정도 앞둔 우리 정치현실도 짜증스럽게 전개되고 있습니다.

● 권도갑 : "주변 여러가지 일들에 사사건건 비난하는 사람일수록 어떤 사람이, 특히 공인들이 다른 사람을 비난하는 꼴을 못보게 되죠

세상을 향해 화를 내는 것, 그것은 나에게 화를 내고 있다는 것입니다."

● 권도갑 : "거울속에 보이는 내 얼굴에 검정이 묻어 있을 때 거울에 있는 검정을 계속 닦으려고 하면 거울이 깨지겠죠.

내 얼굴의 검정을 닦아 내면 거울도 깨끗하게 보이는 원리가 마음의 원리와 똑같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