냉장고 안에서 죽은 아이

이야기박사 : '태연'


A군이 초등학생이었을 때의 일입니다.

당시 그가 다니는 초등학교에서 무서운
소문이 퍼지고 있었는데, 그 소문이란....
.
.
.

"엄마를 놀라게 하려고 냉장고 안에 숨어있던 아이가,
발견되어있을 때에는 이미 죽어 있었던 것이다"라는 것이다

밖에서 간단히 열리는 냉장고가 안에서도 열리는 줄 알았던 아이는
결국 냉장고를 연 것은 오랜 시간이 지나서 였던 모양입니다.

그런 무서운 소문이 떠돌던 어느 날. 불법 투기가 많은 강가의 풀숲에
냉장고가 버려져 있는 것을 A군들이 발견하게 됩니다.

한참 호기심 많은 때의 A군들.
정말 냉장고 안에서는 열수 없는가를 시험해 보려는 것이 아니겠습니까?

그리하여 A군이 냉장고안에 들어가기로 하고, 열을 셀 동안 A군이 나오지
않았을 때는 다른 친구들이 밖에서 냉장고를 열기로 하였습니다.

A군이 냉장고에 들어가고, 역시 소문은 사실이었는지,
열을 셀 때까지 냉장고 안에서 A군은 아무 미동도 보이지 않았습니다.

결국 친구들이 냉장고 밖에서 열어 A군을 꺼냈는데, A군은 크게 눈을
뜬 채로 움직이지 않고 가만히 있었습니다.

동요시켜도 아무 반응도 없는 A군에 모습에 놀란 친구들은, 근처의
어른들에게 도움을 요청하여 A군은 구급차로 병원에 실려갔습니다.

그리고 며칠이 지난 후에야 정신을 차린 A군. 친구들이 병문안을 갔을 때,
그들은 A군에게 충격적인 사실을 듣게 됩니다.

A군이 왜 그렇게 놀랐는지에 대한.
.
.
.
.
.

"냉장고 안에 한 사람이 더 있었어!!!!!!"